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통계 관련 책3

심리학의 눈으로 본 위험 계산법, 숫자에 속아 위험한 선택을 하는 사람들 정보는 표현되어야 한다. 정보가 순수한 형태로 소통될 수 있다는 생각이야말로 허황된 것이다. 나는 수치화된 자료를 찾고, 이 자료를 선별하여 제 생각을 입히는 일을 하고 있다. 내가 어떤 자료를 찾았는지, 어떤 자료와 연결했고 이에 어떤 의견으로 연결 지었는지에 따라 서비스의 중요한 의사결정이 달라지기도 한다. 책에서 표현하는 말을 빌리면 정보를 전할 뿐만이 아니라 판단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숫자를 사용한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에서 같은 정보임에도 불구하고 4가지 다른 방식으로 표현함에 따라 사람들이 집중하는 포인트가 달라지고 제각기 다른 의사 결정으로 연결되는지에 관해 나오는 챕터를 읽으면서, 앞으로 어떤 표기법을 사용해야 할지, 어떻게 하면 사람들에게 숫자를 이해시키고 특정한 결론을 도출.. 2020. 11. 26.
우리가 세상을 오해하는 10가지 이유와 세상이 생각보다 괜찮은 이유, 팩트풀니스 '팩트풀니스'를 '사실충실성'이라고 번역하는 대신 그대로 사용하는건 어떨까? 팩트풀니스라는 제목은 마음에 들었는데, 이 말을 사실 충실성으로 번역한 부분에서 많은 아쉬움이 있었다. 이 단어가 여러 전문가들의 치열한 고민 속에 결정된 단어임에는 틀림이 없겠지만, 처음 접한 독자로써는 '이것이 최선이었나!'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었다. 그래서 나라면 어떤 단어로 대체할 수 있을까 생각해봤는데, 해석을 했을 때 긴 문장으로 해석되며, 국문 번역으로 번역했을 때 어색하게 번역되는 단어는 영단어 그대로를 쓰는 것이 낫다는 것이 나의 결론이었다. 이와 비슷한 예로는 '넛지'가 있다. 넛지는 '‘개인의 행동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선택 설계'를 의미하는 단어인데, 현업에서 '다크 넛지'처럼 국문 번역을 하지 않고 영단어 .. 2020. 11. 26.
평균이라는 허상은 어떻게 교육을 속여왔나, 평균의 종말 "얘들아, 우리 진짜 키자니아에 가야할 때가 온 것 같아." 요즘 친구들과 자주 하는 말은 '키자니아 가자' 이다. 키자니아가 어떤 곳인지 홈페이지의 소개 글을 인용해보자면, '체험과 놀이를 통해 생생하게 직업을 체험할 수 있는 어린이 직업체험 테마파크' 이다. 다 큰 성인들은 왜 갑자기 키자니아에 가서 진로 탐색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을까? 그리고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이야기한 이 말에 왜 다들 공감을 할까? 우리가 키자니아에 가고 싶은 이유는 이렇다. 내 인생 설계를 잘못 짠 것 같다, 내가 진짜 하고 싶은 건 내가 지금 하고 있는 게 아닌 것 같다, 다른 분야들을 접해볼 기회 없이 섣부르게 내 분야를 선택해버린 것 같다 등의 이유이다. 우리는 학생 시절부터 평균을 기준으로 평균 이상이 되는.. 2020. 11. 26.
반응형